국제유가, 중동 분쟁 장기화에 브렌트유 2.1%하락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3/10/27 [08: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국제유가가 중동 분쟁, 비축유 증가로 2% 이상 떨어졌다.

 

26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유(WTI)는 배럴당 2.26%(1.93달러) 하락한 83.46달러에 마감했다.

 

국제 유가 기준인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배럴당 2.1%(1.92달러) 내린 88.2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현지시간 25일) 국제유가는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가자지구에 대한 지상군 투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2% 넘게 상승했다.

 

전쟁에 대한 불안감은 투자자들의 투자 둔화로 이어졌다. 이란과 레바논 무장 정파 헤즈볼라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전쟁에 개입하면서 분쟁이 확산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에 최근 몇 주간 오름세를 보였던 국제유가가 떨어졌다.

 

한편, 최근 한 주간 미국의 원유 재고가 증가한 것도 국제유가 하락 요인으로 꼽힌다.

 

미 에너지정보청에 따르면 원유 재고는 140만 배럴 증가한 4억2110만 배럴로 전망치였던 24만 배럴을 훌쩍 넘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생산·소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