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취업자 21만1천명 증가…60세 이상 취업자 늘어
허승혜 기사입력  2023/08/09 [08: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경기 영향을 받는 제조업·건설업 취업자 수의 감소세도 이어졌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868만6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21만1천명 늘었다. 올해 들어 30만∼40만명 안팎을 유지했던 증가폭이 20만명 선으로 크게 둔화한 것이다.

 

증가 폭은 4개월 연속으로 줄면서, 취업자 수가 47만3천명 감소한 지난 2021년 2월 이후로 29개월만의 최소 폭을 기록했다.

 

집중 호우와 맞물려 건설·농림분야에서 일용직 감소세가 두드러졌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상용근로자는 51만3천명 증가했으나, 일용근로자는 18만8천명, 임시근로자는 14만4천명 각각 감소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60세 이상에서 29만8천명 늘었다. 60세 이상을 제외한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취업자 수가 8만7천명 감소했다.

 

청년층(15∼29세)에서 13만8천명, 40대에서 6만1천명 각각 감소했다. 청년층은 9개월째, 40대는 13개월째 취업자가 줄어든 것이다.

 

산업별로는 제조업(-3만5천명), 건설업(-4만3천명)에서 각각 7개월, 8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14만5천명), 숙박·음식점업(12만5천명) 등에서는 늘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3.2%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높아졌다. 1982년 7월 월간으로 통계가 작성된 이후로 같은 달 기준 가장 높은 수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0.5%포인트 높아진 69.6%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1989년 이후 동월 기준 최고치다.

 

실업자는 80만7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3만명 줄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생산·소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