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5월 출생아 1만8천명대 역대 최소
허승혜 기사입력  2023/07/27 [08: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 5월 출생아 수가 같은 달 기준으로 역대 가장 적은 1만8천명대에 머물렀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인구는 43개월째 자연 감소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23년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출생아 수는 1만8천988명으로 1년 전보다 1천69명(5.3%) 감소했다.

 

출생아 수는 월간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1년 이후 5월 기준 역대 가장 적다. 5월에 출생아 수가 2만명 아래로 내려간 것도 사상 처음이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90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인 조출생률은 4.4명으로 1년 전보다 0.2명 줄었다. 이 역시 동월 기준 역대 최저 기록이다.

 

사망자 수는 1년 전보다 50명(0.2%) 증가한 2만8천958명으로 5월 기준 역대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유행이 줄었지만, 고령화 추세로 사망자는 증가 추세에 있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인구는 9천970명 자연 감소했다. 2019년 11월부터 43개월째 감소세다.

 

세종(96명)을 제외한 모든 시도에서 인구가 자연 감소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생산·소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