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서울 집값 하락폭 둔화…작년 9월 이후 낙폭 '최저'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3/07/24 [08: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달 서울의 주택 매매가격 하락세가 전달 대비 둔화하며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작은 낙폭을 나타냈다.

 

23일 KB부동산이 발표한 '7월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서울의 주택(아파트·연립·다세대·단독주택 포함) 평균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15% 하락했다.

 

하락세는 지속되고 있지만, 올해 1월(-1.19%)에 비하면 낙폭이 크게 줄었다.

 

이는 지난해 9월(-0.08%) 이후 낙폭이 가장 작은 것이기도 하다.

 

구별로 보면 송파구(0.50%), 강남구(0.27%), 강동구(0.25%), 마포구(0.13%), 서초구(0.08%), 양천구(0.08%), 종로구(0.02%)는 매매가가 전월보다 올랐고, 나머지 18개구는 하락했다.

 

경기도와 인천의 매매가격도 나란히 0.19% 하락했다.

 

경기에선 대부분 시군구가 하락한 가운데 과천(0.81%), 화성(0.31%), 용인 수지구(0.21%), 성남 분당구(0.16%) 등 남부 일부 지역은 올랐다.

 

전국 전세가격은 전월 대비 0.24% 하락했다.

 

서울은 0.23% 하락하며 전월(-0.10%)보다 낙폭을 키웠고, 경기(-0.16%), 인천(-0.34%)도 하락했다.

 

울산(-0.92%), 대구(-0.43%), 부산(-0.32%), 대전(-0.28%), 광주(-0.16%) 5개 광역시도 모두 하락했다.

 

한편 우리나라 시가총액 상위 50개 아파트 가격 변동률을 볼 수 있는 'KB선도아파트50지수'는 90.60으로, 지난 6월(89.70)보다 오르며 석달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이 지수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단지 규모가 크고 비싼 50개 아파트 시세 변동률을 보여주는 것으로, 입지가 좋고 인기가 많은 단지는 가격이 반등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전국의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96을 기록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생산·소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