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부동산원,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15주 연속 상승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3/06/16 [08: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매수심리가 회복되고 있다.

 

1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6월 둘째 주(12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83.9)보다 0.7포인트 반등한 84.6을 기록했다.

 

지난 2월 넷째 주 66.3로 저점을 기록한 뒤 3월 첫째 주부터 15주 연속 상승한 것이다. 지난해 7월 넷째 주(85.0) 이후 약 1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이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설문해 수요와 공급 비중(0~200)을 지수화한 것으로 기준선 100보다 낮을수록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 100을 밑돌고 있어 여전히 집을 팔려는 사람이 더 많지만 매수심리가 4달 동안 계속해서 살아나고 있는 셈이다.

 

권역별로 강남권과 강북권의 희비가 갈렸다. 이른바 강남3구가 포함된 동남권이 지난주 87.3에서 이번 주 88.9로 올라 서울 5개 권역 중 매매수급지수가 가장 높았다. 영등포·양천구 등이 있는 서남권도 79.0에서 80.5로 상승했다. 도심권도 84.2에서 84.4로 소폭 올랐다.

 

반면 마포·서대문구가 속한 서북권은 지난주 78.4에서 이번 주 77.8로 하락했고, 이른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이 포함된 동북권 지수는 87.9에서 87.8로 소폭 하락했다.

 

부동산원 주간 통계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03%포인트 올라 4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지만 전주(0.04%) 보다는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생산·소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