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료 물가상승률 14.1%…글로벌 금융위기 후 최고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3/06/12 [08: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목욕료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여 만에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찜질방 이용료도 지난 4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고를 찍었다. 5월에는 소폭 하락했지만 고공행진 중이다.

 

PC방 이용료는 4년여 만에 최고 수준이다.

 

이들은 전기·가스 등 연료비 부담이 큰 소상공인 업종으로, 전기·가스요금 인상으로 이용요금이 올랐고 이로 인해 결국 소비자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다.

 

12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목욕료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23.59로 지난해 동월보다 14.1% 상승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8년 12월(14.2%) 이후 14년 5개월 만에 최고치다.

 

목욕료 물가 상승률은 1년 전인 지난해 5월만 해도 7.4%였지만, 그동안 꾸준히 올라 올해 1월 11.7%에서 4월 13.7%로 상승한 데 이어 지난달 14% 선을 넘었다.

 

찜질방 이용료의 지난달 물가 상승률은 12.4%로 역대 3번째로 높았다.

 

바로 전달인 4월에는 13.2%를 기록해 2005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18년 만에 가장 높았고, 지난달 소폭 내렸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목욕탕과 찜질방은 연료비 비중이 크다는 공통점이 있다. 평소 손님이 없어도 탕과 샤워실을 따뜻하게 데워 둬야 하므로 전기·가스요금 인상으로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다.

 

한편, 지난달 PC방 이용료 물가 상승률은 6.1%로 2018년 11월(6.5%) 이후 4년 6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올해 1월 3.7%에서 4월 5.9%로 오른 데 이어 지난달 6% 선을 돌파했고, 여름철에 더 상승할 전망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생산·소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