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코스피 주식 이달에 1조4천억원 순매수
이경 기사입력  2023/05/19 [08: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외국인 투자자들이 5월 들어 유가증권시장에서 1조4천억원 넘는 주식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5월에는 주식을 팔아라'(Sell in May)라는 증시 격언대로 코스닥시장에선 줄곧 주식을 내다 팔고 있으나 코스피에선 매수세를 지속하고 있다.

 

19일 하이투자증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외국인은 전날까지 1조4천11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닥시장에서 5천억원 가까운 순매도와 대조적이다.

 

외국인은 코스피가 박스권에서 등락하는 흐름을 보이던 지난달부터 매수 규모를 늘리는 모습이다.

 

코스피에서 월별 외국인 순매수 규모는 2월 6조4천억원, 3월 4천253억원, 4월 2천882억원, 5월(18일까지) 1조4천115억원 등이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이 국내뿐 아니라 대만에서도 이달 중순부터 순매수 규모를 늘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들어 우리나라와 대만, 중국 간 외국인 주식 순매수 강도는 다소 차이를 보인다"며 "외국인은 연초에 경제활동 재개(리오프닝) 기대로 중국 주식을 큰 폭으로 매수했으나 최근에는 중국 주식 매수를 늘리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외국인의 주식 순매수 요인으로 미국발 위험 완화,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 일본 증시 강세 등을 꼽았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생산·소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