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원룸 월세 늘어…전세보증금 6.8% 하락, 월세 10% 올라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3/05/09 [08: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서울 원룸의 전세 비중이 줄고 월세 비중이 지속해 늘고 있다. 전세보증금은 전년 대비 6.8% 하락했지만 월세는 10.2% 올랐다.

 

9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에 따르면 서울시 내 원룸(전용면적 33㎡ 이하) 연평균 전·월세 매물 비중이 2021년 전세 36%, 월세 64%에서 올해 전세 27%, 월세 73%로 전세는 꾸준한 하락세를, 월세는 꾸준히 증가했다.

 

올해 서울시 자치구별 원룸 전세 보증금은 평균 1억2757만원, 월세는 평균 60만원으로 조사됐다.

 

자치구별 현황을 보면 강남구 원룸 전세 보증금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강남구 내 원룸 전세 보증금 평균은 지난해 2억1783만원에서 올해 1억7207만원으로 21.01% 하락했다. 송파구도 2억745만원에서 1억6575만원으로 20.10%, 은평구는 1억4037만원에서 1억1994원으로 14.55%, 구로구는 1억519만원에서 9036만원으로 14.10% 하락했다.

 

올해 서울시 원룸 전세 보증금 평균이 1억원 미만인 곳은 총 4곳으로 구로구 9036만원, 강북구 8070만원, 노원구 7587만원, 도봉구 7231만원 순이다.

 

반면 보증금 1000만원 기준의 원룸 월세는 서울 자치구 대부분이 상승했다. 중구의 원룸 월세 평균은 55만원에서 72만원으로 30.90% 상승해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보였다.

 

동대문구는 46만원에서 58만원으로 24.51%, 동작구는 53만원에서 64만 원으로 21.85%, 강동구는 60만원에서 73만원으로 21.16% 상승했다. 올해 서울시 원룸 월세 평균이 50만원 이상인 곳은 지난해 18곳에서 올해 21곳으로 늘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생산·소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