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글로벌 D램 매출 33% 하락...삼성전자는 상승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3/03/03 [08: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해 4분기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D램 매출이 전분기보다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글로벌 D램 매출은 전분기보다 32.5% 감소한 122억8천100만달러로 집계됐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4분기의 매출 감소폭(36%)에 육박한 수준이다.

 

트렌드포스는 수요 위축으로 인한 평균판매단가(ASP) 하락이 매출 급감이 주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4분기 DDR4와 DDR5 서버 D램 제품의 계약가격은 전분기 대비 각각 23∼28%, 30∼35% 하락했다.

 

업체별로 보면 업계 1위 삼성전자의 4분기 매출은 55억4천만달러로 전분기(74억달러)보다 25.1% 감소했다.

 

다만 삼성의 시장점유율은 40.7%에서 45.1%로 4.4%포인트 상승했다.

 

트렌드포스는 "삼성전자는 가장 공격적인 가격 경쟁을 펼쳤기 때문에 전반적인 수요 부진에도 불구하고 출하량을 늘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2위 SK하이닉스의 4분기 매출은 전분기(52억4천200만달러)보다 35.2% 감소한 33억9천800만달러로 집계됐다.

 

시장 점유율도 3분기 28.8%에서 4분기 27.7%로 1.1%포인트 하락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생산·소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