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부동산원, 아파트 실거래가지수 최대 하락...'역대 최대'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2/11/16 [08: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 9월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격 지수가 전월보다 낙폭이 확대되며 올해 누적 하락률이 동기간 역대 최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공시가격 로드맵 수정안이 검토되고 있는 가운데 현실화율이 동결될 경우 공시가격 하락 지역이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가 이달 말 공시가격 로드맵 수정안을 발표하는 가운데, 내년도 재산세 등 보유세 인하 방안이 함께 나올 가능성도 제기된다.

 

1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9월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전월 대비 1.95% 떨어지면서 8월(-1.89%)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하락률은 -7.14%로 동기간 기준 역대 최대다. 이는 2006년 실거래가 지수 조사 이래 연간 수치와 비교해도 가장 큰 폭의 하락이다.

 

수도권 역시 9월 2.88% 하락하며 1∼9월 누적 하락률이 10.46%에 달했다. 역시 동기간, 연간 대비 모두 역대 최대 낙폭이다.

 

서울은 거래 절벽 속에 지난 9월 전국과 마찬가지로 1.95% 떨어지며 전월(-2.64%)보다 하락폭은 둔화했지만 올해 누적 하락률은 -8.63%로 역대 같은 기간 최대로 하락했다.

 

10월도 아파트값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고 연말까지 이런 분위기가 이어지면 올해 연간 하락률도 직전 최대인 2008년의 -10.21%를 뛰어넘을 전망이다.

 

서울 아파트 거래 절벽은 심각한 상태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9월 서울 아파트 계약건수는 613건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한 이후 10월 계약 신고도 455건에 그치고 있다. 아직 신고기한이 이달 말까지로 보름정도 남아 있지만, 9월(613건) 계약 건수와 비슷하거나 이보다 적은 역대 최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최소 연말에서 내년 상반기까지 금리 인상 가능성이 남아 있어 사정이 급한 사람만 급급매로 처분하며 실거래지수 하락폭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실거래가지수 하락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10월 잠정지수는 전국이 -2.37%, 수도권 -3.37%, 서울은 -3.60%로 9월보다 더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생산·소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