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작년 사망자 31만8천명 '역대 최대'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2/09/28 [08: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해 사망자 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은 5천명을 넘었는데, 특히 60세 이상 고령층 사망률이 높았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사망자 수는 31만7천68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2천732명(4.2%) 증가했다.

 

사망자 수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3년 이래 가장 많았다.

 

이로써 연간 사망자 수는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최대치를 기록했는데, 60대(8.2%), 80세 이상(7.0%), 20대(2.7%)에서 주로 늘었다.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사망률(618.9명)은 역대 두 번째로 높았다.

 

연령별 사망률은 80세 이상(7천847.3명)에서 가장 높았다.

 

전체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 초고령 사망자가 차지하는 비중(50.0%)은 사상 처음으로 절반에 달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초고령 사망자 비중이 15.2%포인트 올라간 것이다.

 

성별로는 남성 사망률이 672.0명으로 여성 사망률(566.0명)을 웃돌았다.

 

특히 60대의 경우 남성 사망률이 여성의 2.8배에 달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1월 소비자물가 5.0%↑…한 달 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