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국내 인구이동 49년만에 최저…19개월 연속 감소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2/08/25 [08: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주택 매매가 줄면서 7월 국내 인구이동이 같은 달 기준으로 49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국내 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이동자 수는 46만명으로 1년 전보다 18만3천명 감소했다.

 

7월 기준 국내 이동자 수는 1973년(44만8천명) 이후 49년 만에 가장 적었다.

 

이동자 수는 지난해 1월부터 19개월 연속 감소했다.

 

7월 인구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은 10.6%로 1년 전보다 2.4%포인트(p) 낮아졌다.

 

통계청은 주택 매매 감소와 고령화를 인구이동 감소 요인으로 보고 있다.

 

7월 인구이동에 영향을 미친 5∼6월 주택 매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7.5%(6만5천건) 줄었다.

 

60세 이상 고령자가 늘고 20∼30대 청년층은 줄어 인구이동이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라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지난달 인구이동은 서울(-1천576명), 부산(-1천544명), 경남(-1천268명) 등 10개 시도에서 순유출을 보였다.

 

인천(3천628명), 경기(2천228명), 충남(1천252명) 등 7개 시도는 순유입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1월 소비자물가 5.0%↑…한 달 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