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추석 차례상 비용 마트 31만원·시장 24만원
허승혜 기사입력  2022/08/24 [08: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비용이 1년 새 2만 원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추석을 앞두고 차례상 차림 비용을 조사한 결과 6∼7인 가족을 기준으로 대형마트는 30만7천430원, 전통시장은 24만3천273원이 드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작년 추석 때보다 각각 8.4%(2만3천814원), 8.5%(1만9천92원) 늘어난 금액이다.

 

지난해 추석 차례 비용 인상률이 5∼6%였던 점을 고려하면 1년 새 약 3%포인트 뛴 셈이다.

 

이번 조사는 이달 22일 서울시 물가 조사 모니터단이 서울 시내 전통시장 14곳과 대형마트 7곳, 가락시장 가락몰 등 22곳을 직접 방문해 주요 성수품 36개의 구매 비용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평균 21% 저렴했다. 과일류는 15%, 축산물은 28% 쌌다. 반면 쌀이나 밀가루 등 일부 가공품은 대형마트가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았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모든 구입처에서 채소류(배추·무·대파·애호박)와 나물류(고사리·도라지)의 가격이 상승한 반면 축산물(소고기·돼지고기)과 수산물(오징어·부세조기) 가격은 전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성수품 가격은 공사 홈페이지(www.garak.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11월 소비자물가 5.0%↑…한 달 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