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분양 아파트 '3275가구'…3.3㎡당 평균 1700만원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12/02 [08: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올해 서울 아파트 분양물량이 역대 가장 적은 규모를 기록해 10년 전과 비교해도 절반 수준으로 집계됐다. 

 

서울 신규 아파트 분양가는 3.3㎡당 평균 1700만원으로 시세 대비 절반 수준이어서 청약 경쟁률은 더욱 높아졌다.

 

2일 부동산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일반분양되는 아파트는 총 3275가구로 2010년 6334가구보다 절반 가량 낮은 수치다. 2010년 이후 서울 아파트 공급물량은 2018년을 제외하고 1만가구를 넘겼다. ▲2013년 1만8232가구 ▲2014년 1만3390가구 ▲2015년 1만5015가구 ▲2016년 1만5514가구 ▲2017년 1만8690가구 ▲2018년 9627가구 ▲2019년 1만5051가구 ▲2020년 1만1702가구 등이었다.

 

서울 공급 감소는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이 줄어든 영향으로 분석된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과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등의 규제가 강화돼 정비사업이 지연되는 곳이 많아졌다. 올해 분양 예정이던 동대문구 ‘이문1구역’, 송파구 ‘잠실진주’(819가구) 등은 분양가 산정 문제로 내년으로 일정이 연기됐다.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인 ‘둔촌 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도 분양가 협의 문제로 분 일정을 미루고 있다. 청약 경쟁률은 서울 아파트 1순위 기준 162.9대1을 기록해 지난해(89.8대1) 대비 2배가량 높았다. 경기와 인천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은 각각 28.1대1, 18.4대1을 기록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일본 무비자 입국, 내달 11일부터 허용...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