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자영업자 등 비임금근로자 비중 24.6%…OECD 8위
허승혜 기사입력  2021/11/29 [08: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우리나라 근로자 중 자영업자 등 비(非)임금근로자 비중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8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OECD와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기준 국내 근로자 2천712만3천명 중 비임금근로자는 668만3천명으로 24.6%에 달해 관련 통계가 있는 OECD 35개 회원국 가운데 8위였다.

 

콜롬비아가 50.1%로 압도적 1위였고 그다음은 브라질(32.6%), 그리스(31.9%), 멕시코(31.9%), 터키(31.5%), 코스타리카(26.6%), 칠레(25.8%) 등의 순이었다. 주로 중남미 국가들의 비임금근로자 비중이 컸다.

 

비임금근로자는 자영업자와 무급가족종사자 수치를 합한 것이다. 무급가족종사자는 임금을 받지 않고 자영업자 사업체 등에서 일하는 가족이나 친척을 말한다.

 

이 비중이 가장 낮은 국가는 미국으로 6.1%였다.

 

또 러시아(6.7%)를 비롯해 캐나다(8.2%), 덴마크(8.3%), 룩셈부르크(8.7%), 독일(9.6%), 호주(9.7%), 스웨덴(9.8%) 등도 10%를 하회했다. 일본은 10.0%였다.

 

국내 비임금근로자 비중은 조금씩 낮아지고 있다.

 

이 비중은 2009년 30.0%로 OECD 회원국 중 6위였다. 이후 지속해서 낮아져 2017년 25.4%, 2018년 25.1%, 2019년 24.6%에 이어 지난해에는 24.4%로 더 떨어졌다.

 

그러나 아직도 국내 비임금근로자 비중은 주요 선진국에 비하면 높은 편이다.

 

미국의 4배가 넘고 일본과 비교하면 약 2.5배 수준이다.

 

이 때문에 자영업자 간 경쟁이 치열하고 창업 수년 만에 폐업하는 일도 적지 않다.

 

2018년 기준 신생기업의 1년 생존율은 63.7%, 3년 생존율은 44.7%, 5년 생존율은 31.2%, 7년 생존율은 22.8%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한국 경제 4.0% 성장…11년 만에 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