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사용 줄면서 1년새 ATM 1,800개 사라져
허승혜 기사입력  2021/09/24 [08: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현금 사용이 줄면서 지난해 서울 896개 등 전국적으로 1,800개가량의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은행을 통해 받은 ‘광역시도별 ATM 설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에 설치된 ATM은 총 11만 7,623대로 1년 전(11만 9,392대) 대비 1,769개가 줄었다. 감소한 ATM은 서울이 896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산 417개, 경기 179개, 인천 176개, 대구 155개 순이었다. 전국적으로 ATM이 사라졌지만 일부 광역시도에서는 소폭 늘어나기도 했다. 

 

울산 52개, 세종 45개, 전남 33개, 경북 30개, 강원 27개, 충북 13개, 제주 10개 순이다. 부가통신사업자(VAN사)가 운영하는 ATM이 늘어난 곳도 있었다. 경기 136개, 대구 41개, 경남 28개, 인천 20개, 대전 12개, 광주 10개 등이다.

 

우리나라의 ATM 보급률은 해외 주요국에 비해 3배 이상 높지만 금융기관 및 VAN사 간 공조 없이 ATM 운영 전략이 지속될 경우 지역별로 과잉 또는 과소 공급되는 등 불균형이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 단위면적당(1㎢) 설치된 ATM 수를 보면 서울이 34.9대로 가장 많은 반면 강원은 0.3대로 가장 적기 때문이다. 

 

두 지역 간 격차만 116배에 달한다. 부산 9.1대, 광주 6.6대, 대전 6.1대, 대구 5.9대, 인천 5.6대, 울산 2.7대, 경기 2.7대, 제주 1.1대, 경남 0.8대, 충남 0.7대, 충북 0.6대, 전북 0.5대, 경북 0.4대, 전남 0.4대, 강원 0.3대 등으로 조사됐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1순위 청약통장 1443만개 '역대 최다'...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