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말 외환보유액 4천639억달러…사상 최대
이경 기사입력  2021/09/03 [08: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외환보유액이 한 달 사이 약 53억달러 늘어 다시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천639억3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직전 최대 기록인 7월 말(4천586억8천만 달러)보다 52억5천만달러 증가했다.

 

실제로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나눠보면 SDR(151억9천만달러)이 한 달 전보다 116억9천만달러 늘었고,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4천183억달러)도 34억달러 불었다.

 

하지만 예치금(209억9천만달러)과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46억5천만달러)은 각 98억2천만달러, 2천만달러 감소했다.

 

금의 경우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천만달러였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7월 말 기준(4천587억달러)으로 세계 8위 수준이다. 중국(3조2천359억달러)이 가장 많고, 일본(1조3천865억달러)과 스위스(1조862억달러)가 뒤를 이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1순위 청약통장 1443만개 '역대 최다'...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