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거리두기 현행 연장 가능성…밤 10시 영업 검토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9/02 [08: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함에 따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조치가 다시 한번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의료계 및 경제·사회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생방위)는 이날 오후 8시부터 2시간 동안 회의를 열어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우선 오는 5일 종료 예정인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한 달 더 연장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수도권에서는 지난 7월 12일부터 8주째 거리두기 체계상 가장 높은 4단계 조치가 적용되고 있으나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확진자 기준으로는 여전히 4단계 범위에 있다.

 

또 비수도권에서도 연일 수백명대의 확진자가 속출하는 만큼 단계 완화는 어렵다는 의견이 다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거리두기 조정안의 적용 기간은 정부가 이미 시사한 바와 같이 한 달이 유력하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앞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주 금요일(3일) 중대본에서 추석 연휴를 포함한 약 한 달간의 방역전략을 논의해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생방위 위원들은 이날 4단계 지역의 다중이용시설 운영 제한 시간과 함께 백신 접종 완료자에게 부여하는 인센티브에 대해서도 논의를 이어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지난달 23일부터 4단계 지역 식당과 카페의 매장 영업시간을 오후 10시에서 9시까지로 1시간 단축했는데 일부 위원들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만큼 다시 오후 10시로 늘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일부 위원은 4단계 지역에서 적용되는 백신 접종자의 사적모임 관련 인센티브를 식당·카페뿐 아니라 PC방 등 다른 다중이용시설로 확대 적용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4단계 지역에서는 오후 6시 이후 사적모임 인원이 2명으로 제한돼 있으나, 식당·카페에 한해서는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4명까지 모일 수 있다.

 

만일 생방위의 의견이 반영된다면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에서는 더 많은 다중이용시설에서 오후 6시 이후에도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3인, 4인모임이 가능해지게 된다.

 

한편 중대본은 거리두기 조정안과 추석 연휴 특별방역대책을 최종적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1순위 청약통장 1443만개 '역대 최다'...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