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택자 종부세 과세기준 9억→11억 완화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9/01 [08: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올해 1가구 1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 과세 기준선이 9억원에서 11억원으로 완화된다.

 

국회는 31일 본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종부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법안은 1주택자의 종부세 추가공제액을 3억원에서 5억원으로 상향하는 내용이 골자다. 여기에 기본 공제액 6억원을 더하면 과세 기준액은 11억원이 된다.

 

다만 6억원씩(합산 12억원) 공제받는 부부 공동명의를 비롯해 다른 부과기준은 그대로 유지된다. 공동명의의 종부세 혜택은 사실상 사라지는 셈이다.

 

애초 더불어민주당은 공시가격 '상위 2%' 주택에 종부세를 부과하도록 법안에 규정하고 구체적인 액수는 '억단위 반올림'으로 정하는 방안을 당론으로 추진했으나 국민의힘으로부터 '사사오입 개악'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결국 상임위 논의 과정에서 '정률' 도입안은 폐기되고, 대신 올해 기준으로 상위 2% 수준에 해당하는 11억원 정액으로 여야 합의가 이뤄졌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1순위 청약통장 1443만개 '역대 최다'...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