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13년만에 라면값 줄인상 '원자재가격 부담'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7/19 [08: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오뚜기가 밀가루 가격과 인건비 인상을 견디지 못하고 13년만에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과 삼양식품, 팔도 등 라면업체들은 오뚜기의 라면 가격 인상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10년 넘게 나홀로 라면 가격을 방어해 왔던 오뚜기가 가격인상을 결정한 만큼 다른 업체들도 곧 가격 인상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원자재 가격 인상 부담이 큰 데다 가격 인상의 총대를 오뚜기가 짊어지고 그 후폭풍을 상당 부분 완화해 줄 수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오뚜기는 오는 8월부터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올린다. 지난 2008년 4월 이후 13년 4개월만의 인상이다. 오뚜기는 그간 농심과 삼양식품, 팔도 등 경쟁사들이 라면 가격을 잇따라 올리는 동안 한 번도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오뚜기의 라면 가격 인상을 '더 이상 버틸 수 없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밀가루 등 주요 원자재가격이 폭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올해 2분기 국제 원자재 시장에서 소맥(밀가루) 가격은 전년 대비 30% 이상, 팜유는 80% 이상 급등했다.

 

한편, 농심과 삼양식품 역시 4년 이상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 신라면 가격이 인상된 건 지난 2016년 12월, 삼양라면은 2017년 5월이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화이자 백신 267만9천회분 도착…얀센은 2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