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5개 중 1개 심야에 영업중단 '인건비 부담'
허승혜 기사입력  2021/07/14 [08: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인건비에 부담을 느껴 손님이 적은 야간에 문을 닫는 편의점 비율이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GS25의 심야 시간대(자정∼오전 6시) 미영업점 비중은 2018년 13.6%, 2019년 14.7%, 2020년 16.4%로 매년 증가했다. 이러한 추세는 올해도 이어지며 지난 6월 말 기준 18.1%를 기록했다.

 

세븐일레븐도 심야시간대 미영업 점포 비율이 2018년 17.6%, 2019년 18.4%, 2020년 21%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편의점 5개 가운데 1개 가까이 심야에 영업을 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CU도 사정은 비슷해 심야시간대 문을 닫거나 무인으로 영업하는 점포 비중이 2016년 13%, 2017년 16%, 2018년 19%, 2019~2020년 20%로 집계됐다.

 

심야 영업을 자율에 맡기는 이마트24는 지난달 말 기준 5천509개 점포 가운데 4천300여개 점포가 밤 시간대 무인으로 영업하거나 영업을 하지 않는다.

 

편의점들이 이처럼 24시간 영업을 하지 않는 데는 인건비 부담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됐다.

 

심야시간대 영업해서 얻는 수익이 비용보다 높지 않은 점포 운영주로서는 심야시간대 매장을 열 동인이 없다는 설명이다.

 

특히 최저임금이 오르면서 편의점 가맹점주들의 부담이 크게 늘었다고 한 편의점 업체 관계자는 설명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화이자 백신 267만9천회분 도착…얀센은 2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