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서울 하루 평균 299명 확진…20대 확진자 급증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7/06 [08: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주간 확진자 수가 급증세를 보인다. 특히 20대 확진자 비율이 치솟았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주(6월 27일∼7월 3일) 시내에서 발생한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298.9명으로, 그 전 주간(6월 20∼26일) 하루 평균 218.1명보다 80.8명 증가했다.

 

서울의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지난달 셋째 주(13∼19일) 173.9명에서 그다음 주 218.1명으로 44.2명 증가했다가 지난주 1주간 80.8명이 더 늘어 증가 폭이 가팔라지고 있다.

 

특히 지난주 전체 신규 확진자 중 20대 확진자 비율이 30.2%로, 그 전 주간의 21.7%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높아졌다.

 

같은 기간 지역 내 숨은 감염자와 관련 있는 '감염경로 조사 중 사례' 비율이 37.5%에서 42.2%로, 무증상자 비율이 21.5%에서 21.7%로 높아졌다.

 

반면 확진 시 중증으로 이어질 위험이 높은 65세 이상 확진자 비율은 7.7%에서 4.6%로 낮아졌다. 주간 사망자 수도 5명에서 4명으로 줄었다.

 

최근 1주간 집단감염 발생 유형은 기타 다중이용시설 관련이 6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실내체육시설(44명), 카페·음식점(42명), 직장(20명), 종교시설(10명), 교육시설(6명) 등 순이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화이자 백신 267만9천회분 도착…얀센은 2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