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집값 상승률 1위 세종시, 청약 경쟁률도 1위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1/11 [07: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지난해 전국에서 청약 열기가 가장 뜨거웠던 곳은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세종시로 나타났다.

 

11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15만9천824가구가 일반분양돼 440만4천81명이 1순위 청약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평균 청약 경쟁률은 27.6대 1로, 2019년 평균(14.9대 1) 대비 1.9배로 상승했다.

 

지난해 집값 상승 폭이 가장 컸던 세종시는 평균 청약 경쟁률도 153.3대 1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는 2019년(42.1대 1)보다 3.6배다.

 

세종시는 작년 한 해 한국부동산원 집계 기준 주택가격 상승률(37.05%)이 전국 17개에서 가장 높았던 지역이다.

 

KB국민은행 부동산 시세로도 세종시는 작년 한 해 동안의 아파트값 상승률(44.97%)이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세종에 이어 서울(89.8대 1), 부산(60.2대 1), 광주(30.8대 1), 경기(30.2대 1), 대전(29.7대 1), 인천(29.5대 1), 대구(21.4대 1), 울산(20.3대 1) 등의 순서로 평균 청약 경쟁률이 높았다.

 

서울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통제와 작년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부활 등의 여파로 일반분양 물량이 많지 않고 시세 차익이 확실한 '로또'로 여겨지면서 높은 청약 경쟁률로 이어졌다.

 

수도권 청약 경쟁률은 2019년 대비 지난해 서울이 2.8배, 경기가 2.6배, 인천이 3.5배였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환경부,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 측정 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