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3.3㎡당 4천만원 돌파…1년새 20% 상승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1/04 [07: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서울 아파트값이 3.3㎡당 평균 4천만원을 돌파했다는 민간 시세 조사업체 통계가 나왔다.

 

3일 월간 KB주택가격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4천40만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4천만원을 넘어섰다.

 

2019년 12월(3천405만원)과 비교하면 1년 만에 20.3% 오른 수치다.

 

서울 25개 구 가운데 강북권 14개 구의 상승률(25.2%)이 강남권 11개 구의 상승률(17.4%)보다 가팔랐다.

 

강북권 14개 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지난해 11월(8억360만원)에 8억원을 처음 돌파한 데 이어, 12월(8억1천660만원)에는 8억1천만원도 넘어섰다.

 

작년 한 해 구별 상승률은 노원구(33.0%)가 가장 높았으며 성북구(32.5%), 강북구(31.4%), 도봉구(28.4%), 구로구(27.0%), 은평구(26.2%), 중랑구(25.5%)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강남구(13.6%), 서초구(11.0%), 송파구(16.9%) 등 강남권 3구는 상승률이 전체 평균치(20.3%)를 밑돌았다.

 

그러나 강남권과 강북권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 격차는 좁혀지지 않고 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서울 아파트 3채 중 1채는 30대가 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