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년새 서울 노숙인 47% 감소…2018년 3천478명
허승혜 기사입력  2020/12/31 [07: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서울시는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부터 2018년까지 노숙인 복지정책 20년 역사를 정리한 백서 '서울시 노숙인 복지정책 20년사 - 노숙인 다시 우리의 이웃이 되다'를 발간했다고 31일 밝혔다.

 

백서에 따르면 1998년 서울의 노숙인은 6천531명이었다. 이 숫자는 1999년 7천401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꾸준히 하락했다.

 

서울의 노숙인은 2012년 4천180명에서 2013년 4천505명으로 늘었다가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 2018년 역대 최저치인 3천478명을 기록했다. 1998년과 비교해 46.7% 줄어든 수준이다.

 

시는 민선 2기인 1998∼2002년 폭증하는 노숙인 지원을 위해 민관 협력으로 기본 안전망을 구축했고, 민선 3기(2002∼2006년)에는 노숙인 일자리 지원사업을 추진했으며 민선 5·6기(2012∼2018년)에는 복지제도를 체계화하고 주거지원 등을 강화했다고 돌아봤다.

 

백서는 이날부터 온라인(ebook.seoul.go.kr)에서 볼 수 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서울 아파트 3채 중 1채는 30대가 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