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산업연구원, 내년 서울 집값 1.5%, 전셋값 3.6% 상승 전망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0/12/30 [07: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내년에 서울 주택의 평균 매매가격과 전셋값이 각각 1.5%, 3.6%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9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이 경제 변수와 수급지수를 고려한 내년 주택 가격 예측 결과에 따르면 매매가는 전국이 1.5%, 수도권 1.4%, 서울이 1.5% 상승할 것으로 분석됐다.

 

전셋값은 전국 3.1%, 수도권 3.3%, 서울 3.6%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또 사업자 입장에서는 가용택지 부족과 과도한 금융·분양가 규제로 주택사업 여건이 올해보다 더 악화할 것으로 보이지만, 입주자모집공고를 할 수 있는 사업장의 분양 시장은 호황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주산연이 지난 10년간 주택 가격 등락의 영향 요인을 분석했더니 매매는 '수급 불균형'이, 전세는 '경제 성장률'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주택 가격 영향 요인(상관계수)은 수급(-0.38), 경제성장률(0.28), 주택담보대출증가율(0.25), 금리변화(-0.13) 순이었다.

 

상관계수 마이너스(-)는 해당 영향 요인이 상승하면 가격이 하락하고, 영향 요인이 하락하면 가격이 상승하는 역 상관관계를 의미한다.

 

서울의 경우 수급(-0.58), 경제성장률(0.28), 주담대증가율(0.13), 금리변화(-0.01) 순으로 수급 요인의 영향이 더욱 큰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전국 전셋값에 끼치는 영향 요인은 경제성장률(0.36), 금리변화(-0.33), 수급(-0.31), 주담대증가율(0.20) 순으로 상관계수가 높게 나타났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환경부,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 측정 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