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오피스텔 매매가격, 서울 오르고·지방 내려 '양극화 심화'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0/12/14 [10: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올해 전국 오피스텔 시장은 양극화가 심화했다. 서울만 매매가격이 오르고, 나머지 지역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 변동률은 0.47% 하락했다. 지역별로 서울만 0.42% 상승했고, 경기(-0.8%), 인천(-1.57%), 지방(-1.33%) 등은 값이 떨어졌다.

 

전세가격은 전국이 0.72%를 기록한 가운데 서울(1.15%)과 경기(1.14%), 인천(0.21%)은 올랐고 지방(-0.6%)은 내렸다. 월세는 전국 -0.15%, 서울 0.26%, 경기 0.28%, 인천 -0.88%, 지방 -1.38%를 기록했다.

 

서울은 매매가격과 전월세 모두 상승했으나, 다른 지역은 상대적으로 약세를 보였다. 특히 지방은 수요 대비 공급물량이 많아 매매, 전월세 모두 하락했다.

 

직방은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2019년부터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의 약세가 지속했다"면서 "인천과 지방은 공급과잉 여파와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로 하락세가 계속됐다"고 설명했다.

 

시도별로 세종이 0.43%로 가장 높았고, 이어 서울(0.42%)이 그 뒤를 이었다. Δ울산(-2.44%) Δ인천(-1.57%) Δ부산(-1.54%) Δ경기(-0.8%) Δ대구(-0.73%) Δ대전(-0.68%) Δ광주(-0.65%)는 하락했다.

 

올해 오피스텔 거래량(1~10월 누적)은 전국 3만6589건으로 2006년 집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직방은 올해 오피스텔 거래시장에서 중소형 거래 비중이 늘었다고 했다. 오피스텔 시장은 통상 1인 가구 중심의 전용 40㎡ 이하 초소형 거래가 많다.

 

올해 역시 비슷하나, 매매의 경우 전용 40㎡ 초과 85㎡ 이하의 중소형 거래가 37.2%를 기록해 2018년(32.9%)보다 4.3%포인트(p) 증가했다. 초소형 거래 비중은 같은 기간 61.7%에서 56.9%로 줄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서울 아파트 3채 중 1채는 30대가 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