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인 소득신고, 9만5천명이 1.8조원…1인당 1천889만원꼴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0/12/14 [10: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종교인 과세 시행 2년째인 지난해 종교인 9만5천명이 본업으로 총 1조8천억원을 벌었다고 신고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아 13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귀속분 종교인소득을 신고한 종교인은 9만4천700명, 이들이 신고한 소득은 총 1조7천885억원이다.

 

1인당 월평균 157만원으로 작년 최저임금에 못 미친다.

 

종교인소득이란 종교인으로서 활동에 따라 벌어들인 소득을 가리키며 근로소득과 기타소득으로 구성된다.

 

종교인소득 신고자 가운데 9만200명은 종교인소득만 있다고 신고했으며, 신고한 지급총액(총급여액)은 1조6천723억원이다.

 

이들이 필요경비로 인정받거나 근로소득공제를 받은 금액을 제외한 소득에 대해 납부한 세액은 139억원이다.

 

4천500명은 종교인소득 외에 임대소득 등 다른 소득을 더해 종합소득을 신고했다. 다른 소득이 있는 종교인소득자가 신고한 종교인소득은 1천162억원으로, 1인당 평균 2천582만원이다.

 

개인이 따로 소득을 신고한 종교인을 제외하고 소속 단체가 제출한 지급명세서를 바탕으로 분석한 종교인소득 상위 10%의 연간 지급총액(총급여액)은 4천624억원, 1인당 평균 5천255만원이다.

 

이는 지난해 100인 이상 299명 미만 사업장의 1인당 평균 임금총액 4천894만원보다 조금 많은 수준이지만 300인 이상 대기업보다는 적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환경부,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 측정 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