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일본 맥주 수입 증가세…10월 수입액 37만 달러
허승혜 기사입력  2020/12/07 [12: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일본산 맥주 수입이 늘어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7일 관세청과 주류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37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873.7% 늘었다.

 

작년 동월과 비교해 지난 8월(30만8천 달러)에는 38.1% 늘었고 9월(34만7천 달러)에는 57.8배로 뛰었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로 불매 운동이 강하게 벌어진 지난해의 경우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7월 434만2천 달러에서 8월 22만3천 달러에 이어 9월 6천 달러까지 쪼그라들었다.

 

이후 증가세로 돌아서긴 했지만 지난해 말까지 월 수입액은 30만 달러를 넘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일본산 맥주 수입 규모가 커져 5월 77만2천 달러로 늘었고 최근에는 월 30만 달러를 소폭 웃돌고 있다.

 

최근 일본산 맥주 공급업체들은 편의점과 대형마트 공급 가격을 낮추는 등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불매운동 이전 국내에서 수입 맥주 시장 1위를 기록한 아사히 맥주의 경우 4캔을 1만 원에 파는 할인 행사가 다시 등장했다.

 

그러나 아직 일본산 맥주 수입 규모는 불매운동 이전 수준을 크게 밑돌고 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서울 아파트 3채 중 1채는 30대가 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