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3분기 자영업자·기업 대출 38조↑
이경 기사입력  2020/12/02 [14: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역대 최대 폭으로 불어나던 자영업자와 기업의 대출 증가세가 3분기 들어 주춤해졌다.

 

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 말 현재 예금취급기관의 산업별 대출 잔액은 1천366조원으로, 2분기 말보다 37조8천억원 늘었다.

 

이 같은 증가 폭은 역대 최대인 지난 2분기(+69조1천억원)에 비해 큰 폭 줄어들었다. 다만 작년 3분기(+20조5천억원)보다는 여전히 크다.

 

하지만 작년 동기 대비 기준 증가율로 보면 3분기 증가율(15.4%)은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8년 1분기 이후 가장 높다.

 

산업별 대출 증가 폭을 전 분기와 비교하면 서비스업과 제조업 모두 줄었다.

 

자영업자가 많은 서비스업은 2분기에 47조2천억원서 3분기 28조9천억원으로 축소됐다.

 

같은 기간 도소매업이 12조4천억원에서 6조1천억원으로, 숙박 및 음식점업이 6조4천억원에서 1조4천억원으로, 부동산업이 10조6천억원에서 8조6천억원으로 각각 줄었다.

 

제조업 대출 증가폭은 2분기 17조2천억원에서 3분기 5조8천억원으로 줄었다. 

 

용도별로는 운전자금 대출 증가 폭이 2분기 52조1천억원에서 3분기 24조4천억원으로 축소됐다. 

 

3분기 말 현재 도소매 및 숙박·음식점업 대출금 잔액은 265조2천억원으로, 이중 예금은행 대출금은 186조4천억원(법인기업 89조원·비법인기업 97조4천억원)이다.

 

3분기 중 이들 업종의 예금은행 대출금 증가 폭은 비법인기업(+9.8조원→+1.9조원)을 중심으로 12조원에서 3조7천억원으로 줄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연말정산 간소화 오늘 개통…민간인증서 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