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산업생산 보합…소비는 3개월 만에 감소
이경 기사입력  2020/11/30 [10: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10월 전(全)산업생산이 지난달과 변동 없는 보합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0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 대비 0.0%로 보합을 나타냈다.

 

전산업생산은 8월 -0.8%에서 9월 2.2%로 반등했으나 10월 보합으로 다시 내려앉았다.

 

광공업 생산은 1.2% 감소했고 이 중 제조업 생산은 1.3% 줄었다. 수출이 감소한 영향이다.

 

9월 호조를 보였던 반도체생산은 10월에 전월 대비 9.5% 줄었고 전자부품도 -2.6%를 나타냈다.

 

반면 화학제품(3.5%), 의료정밀광학(10.4%), 의복및모피(15.7%)는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한 달 전보다 1.2% 늘었다.

 

10월 초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데다 기저효과도 작용해 숙박·음식점(13.3%) 생산이 늘어났다. 이밖에 정보통신(2.6%), 운수·창고(2.6%), 예술·스포츠·여가(13.1%) 등에서도 증가 흐름이 나타났다.

 

다만 금융·보험(-1.5%), 도소매(-0.5%) 분야는 부진했다.

 

산업생산이 보합세를 나타낸 것은 10월 들어 숙박·음식 등 분야에서 생산이 늘었지만 수출 부진 등에 제조업 증가세가 꺼진 점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9월에 전년 동기 대비 플러스를 기록한 수출은 10월에는 다시 3.6% 감소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연말정산 간소화 오늘 개통…민간인증서 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