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분양받기 더 어려워져…최저 청약가점 평균 60.4점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0/08/31 [11: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서울에서 분양하는 아파트의 청약에 참여해 당첨되기가 더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 청약홈을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과 이달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의 청약에서 당첨된 사람들의 최저 청약가점은 평균 60.6점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상반기(1∼6월) 평균 최저 가점(55.9점)보다 4.7점 상승한 수치다.

 

청약 가점은 무주택 기간과 부양가족 수, 청약통장 가입기간 등에 따라 결정되며 최고 84점이다.

 

서울에서 당첨권 청약 가점이 높아진 것은 지난달 29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부활로 인해 새로 분양되는 아파트 물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한 결과로 해석된다.

 

분양 물량이 줄어들면 청약 가점이 높다고 하더라도 당첨 기회가 줄어들 것이라는 예상에 따라 청약 가점이 높은 청약통장 가입자들이 앞다퉈 청약 경쟁에 가세했다는 분석이다.

 

지난달과 이번 달에는 서울에서 총 13개 단지가 분양했다. 일반분양 물량 총 3천922가구에 총 24만9천646명이 몰려 평균 청약 경쟁률은 63.7대 1에 달했다.

 

이는 올해 상반기에 2천430가구 모집에 18만1천294명이 참여해 평균 경쟁률 74.6대 1을 기록했던 것보다는 소폭 낮아진 것이다.

 

7~8월 청약 경쟁률이 낮아진 것은 청약에 뛰어든 청약통장 가입자들이 줄어서가 아니라 건설사들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전에 분양을 서두르면서 공급물량이 많아진 탓으로 보인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올 추석 농축수산 선물 상한액 20만원 일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