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소득 하위 20% 계층 2분기 월세지출, 전년비 13.8% 늘어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0/08/24 [13: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24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2분기 소득 하위 20%에 해당하는 1분위 가구의 월세 등 실제주거비 지출은 월평균 9만1천717원으로 한 해 전보다 13.8% 늘었다.

 

소득 하위 20% 계층의 실제주거비는 2분위 가구(9만1천549원)를 근소하게 앞질렀고 3분위(7만2천123원), 4분위(6만5천809원), 5분위(7만3천387원)보다 컸다.

 

1분위의 월세지출이 나머지 상위 가구들을 넘어선 것은 분기별로 조사가 이뤄진 시기를 놓고 봤을 때 2009년 2분기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

 

고소득층은 자가거주 경우가 많고 저소득층은 월세로 살더라도 임대료를 많이 부담하기 어렵기 때문에 가구당 평균 실제주거비 지출은 중하위 계층에서 높게 나타나고는 했다. 2019년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실제주거비 지출이 가장 컸던 계층도 소득 2분위였다.

 

그러나 올해 2분기에는 소득 하위 20% 계층의 월세지출 증가율(13.8%)이 2분위(13.3%)보다 높게 나타나면서 역전 현상이 발생했다.

 

이는 최근 월세가 오른 데다 전세에서 월세로 전환하는 가구가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한편, 전체 가구의 월평균 실제주거비 지출은 7만8천907원으로 한 해 전보다 1.8% 줄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올 추석 농축수산 선물 상한액 20만원 일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