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상반기 자동차 등록대수 2천400만대 돌파
허승혜 기사입력  2020/08/24 [13: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올해 6월 말 기준 국내 자동차 등록 대수가 2천400만대를 돌파해 국민 2.16명당 1대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소차·전기차 등에 대한 관심이 커지며 친환경차 등록 대수는 69만대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6월 말 기준 자동차 등록 대수가 2천402만3천83대(이륜차 226만대 제외)로 지난해 말보다 약 1.5%(35만대)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인구 2.16명당 자동차 1대를 보유한 셈이다.

 

자동차 등록 대수 증가율은 2015년 4.3%, 2016년 3.9%, 2017년 3.3%, 2018년 3.0%, 지난해 2.0% 등으로 증가세는 다소 주춤한 모양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상반기 등록 대수는 35만대가 늘어 작년 동기(24만대)보다 증가 폭이 컸다.

 

특히 상반기 국내 자동차의 내수 판매는 93만대로 작년 동기보다 7.2% 증가했다. 이는 신차 출시 효과와 개별소비세 70% 인하 혜택에 따른 것으로 국토부는 분석했다.

 

반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해외 시장이 위축되며 수출 판매는 작년 동기보다 33.4% 줄어든 82만대로 집계됐다.

 

친환경차로 분류되는 전기, 하이브리드, 수소차는 68만9천495대로 전체 등록 대수의 2.9%를 차지했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0.6%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친환경차 비중은 2013년 0.5%, 2014년 0.7%, 2015년 0.9%, 2016년 1.1%, 2017년 1.5%, 2018년 1.9%, 2019년 2.5% 등으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친환경차 가운데 전기차는 11만1천307대로 작년 동기보다 52.9% 늘었다. 하이브리드차와 수소차는 각 57만506대, 7천682대로 작년 동기 대비 각 25.3%, 226.5% 증가했다.

 

특히 수소차 등록 대수는 2018년 말(893대)과 비교하면 1년 반 만에 8.6배 수준이 됐다.

 

올해 6월 말 기준 등록 차량 중 국산차는 2천148만대(89.4%), 수입차는 254만대(10.6%)다. 수입차 점유율은 작년 말(10.2%)보다 0.4% 포인트 높아졌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올 추석 농축수산 선물 상한액 20만원 일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