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하반기에 전국 초중고생에 마스크 4천700만장 지급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0/07/13 [11: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정부가 올해 하반기 전국 초·중·고등학생에게 마스크 4천700만장을 지급한다.

 

13일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에 따르면 최근 국회에서 통과된 3차 추가경정예산에는 이를 위한 예산 85억원이 반영됐다.

 

해당 예산은 정부안에는 없었지만 국회 심의 과정에서 추가된 예산이다.

 

각 시·도교육청은 추경으로 편성된 국고 85억원에 자체 예산을 더해 학생 지급용 마스크를 구매하게 된다.

 

이를 통해 약 550만명(2019년 기준)의 전국 초·중·고등학생은 올해 하반기 1인당 8장가량의 마스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각 시·도교육청이나 개별 학교 차원에서 추가로 마스크를 지급할 경우 학생 한 명이 받는 마스크 수량은 이보다 더 많아진다.

 

정부는 초·중·고생 지급 물량을 포함해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하기 위한 마스크 공적비축물량을 5천만장 늘리는 데 모두 350억원을 쓰기로 했다.

 

만 14∼18세 235만명과 만 62∼64세 221만명 등 456만명은 인플루엔자 백신 무상접종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489억원의 예산을 이번 추경에 반영했다.

 

추경 예산이 배정되면서 질병관리본부는 백신을 구매해 비축하고, 가을철 인플루엔자 예방 전 무상접종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또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혼신의 힘을 다한 방역·의료인력에 대해 재충전을 위한 맞춤형 교육과 상담, 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데 120억원을 쓸 계획이다.

 

방역·의료인력 상당수가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면서 정신적·육체적으로 고갈되고 각종 트라우마에도 시달리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코로나19를 비롯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식사문화 개선에도 3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같은 식기를 사용해 감염되는 사례를 막기 위해 올바른 식사문화를 홍보하는 한편, 식당 1만3천곳에는 개인용 식기도 지원하기로 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서울시, 훈제연어 11개 제품 식중독균 검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