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74.7% 비대면 소비활동...체감 경기 3.3p 상승
신경진기자 기사입력  2020/06/29 [11: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포커스 신경진 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서울시민 74.7%가 비대면 소비 활동을 하며 평균 쥬 2.3회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은 29일 ‘2/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비대면 경제’(정책리포트 제303호)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2020년 2/4분기 86.1로 전 분기 대비 3.3p 증가했나, 순자산지수와 고용상황전망지수는 하락했다. 향후 소비자태도지수는 코로나19 확산세 둔화 여부,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책효과, 실물경제 회복 체감정도 등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 서울의 소비자태도지수

 

소비자태도지수의 구성요소 중 하나인 현재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1.3p 하락한 72.4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래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5.9p 상승한 91.3으로 나타났다. 이는 향후 코로나19 확산 둔화 기대,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 지침 변화, 긴급재난지원금과 같은 경기부양정책의 영향 등으로 생활형편이 개선될 것으로 보는 가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2020년 2/4분기 서울시민의 내구재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1.2p 하락한 77.5,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20.7p 상승한 73.5로 조사됐다. 1/4분기 큰 폭으로 하락했던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매물소진, 풍부한 유동성 등에 힘입어 상승으로 전환됐다.

 

▲ 비대면 소비활동 경험 유무 및 주 평균 횟수 

 

비대면 소비활동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74.7%이며, 유경험자는 주 평균 2.3회 비대면 소비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소비활동 경험 분야는 주로 ‘음식’(54.0%), ‘쇼핑’(37.2%), ‘금융’(6.6%)에 집중됐으며, 대면 방식 대비 비대면 방식 선호가 높은 분야는 ‘오락’(70.7%), ‘금융’(70.4%), ‘쇼핑’(60.1%) 등의 순이었다.

 

유경험자는 비대면 소비활동을 선호하는 이유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음’(42.6%),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대인 접촉 부담’(28.2%), ‘편리한 결제’(15.4%) 등을 주로 선택했다.

 

유경험자의 80.1%가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비대면 소비활동을 하겠다고 답했으며, 미경험자도 비대면 소비활동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33.6%)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22.0%)보다 높아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비대면 소비 활성화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전셋값 상승폭 연간 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