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장애 인식 개선 위한 ‘이달의 좋은 기사’ 3·4월 선정 발표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0/06/03 [09: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이사장 이수성)는 장애 인식 개선을 위한 ‘이달의 좋은 기사’로 3월에는 조선일보 남정미 기자의 <손만 보면 반밖에 못 알아 들어요… 手語 통역사가 마스크 안 쓰는 이유>를, 4월에는 세계일보 하상윤 기자의 <누군가에겐 더 가혹한 ‘코로나19 재난’ [밀착취재]>를 각각 선정했다.

3월 ‘이달의 좋은 기사’로 선정된 조선일보 <손만 보면 반밖에 못 알아 들어요… 手語 통역사가 마스크 안 쓰는 이유>는 코로나19 정부 브리핑 시 수어통역사가 마스크를 끼지 않은 것은 수어가 단순히 손만 사용하는 것이 아닌 표정과 입 모양, 손짓의 강도 등 외적인 면도 전달에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수어에 대한 편견 해소가 시급함을 말하고 있다. 이정연 기획위원은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 시대, 마스크는 필수가 되어 버린 시기에 마스크를 쓰지 않고 통역하는 수어통역사들을 이해할 수 있게 했으며 신선하고 밀도 있는 내용, 시의성을 갖춘 기사”라고 평가했다.

4월 ‘이달의 좋은 기사’인 세계일보 <누군가에겐 더 가혹한 ‘코로나19 재난’ [밀착취재]>는 코로나19의 확산 속에 사회적 도움을 받기 어려운 장애인의 생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재난 이후에는 발달장애인 가족의 구조적 고통을 해결할 방안을 마련해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방귀희 기획위원은 “코로나19로 더 많은 불편과 더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는 장애인이 있다는 재난 사각지대의 비극을 잘 지적한 기사”라고 밝혔다.

한편 주요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제공하는 뉴스 서비스를 대상으로 3월과 4월에 장애에 대한 차별이나 편견을 조장할 수 있는 용어를 모니터링한 결과 총 318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벙어리’가 82건으로 검색 비율이 가장 높았고 그 다음 ‘장애자’가 45건이었다. 모니터링한 기사를 시정 요청한 결과 40건의 기사 중 2건의 기사만이 수정되었고 2월에 시정요청을 한 기사 중 2건이 추가로 수정되었다.

‘이달의 좋은 기사’는 장애 관련 기사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8년부터 10개 종합일간지와 8개 경제지를 대상으로 다양한 분야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선정하고 있으며 ?장애 관련 차별과 편견을 조장하는 용어?를 모니터링하여 사용 자제 및 올바른 용어 사용을 유도하고 있다.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개요

장애인먼저실천운동은 장애인을 배려하고 함께 살아가는 국민운동으로 장애인의 사회통합 촉진을 위한 전국 초·중·고등학생 백일장, 대한민국 1교시, 뽀꼬 아 뽀꼬 캠프 및 음악회, 비바챔버앙상블 운영, 모니터 사업, 장애 인식 개선 드라마 제작 등 다양한 인식 개선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출처: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전셋값 상승폭 연간 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