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5월 수출 23.7%↓…두 달 연속 두 자릿수대 감소
이경 기사입력  2020/06/01 [10: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수출이 두 달 연속 두 자릿수대 감소세를 나타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월 수출이 작년 5월보다 23.7% 급감한 348억6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발표했다.

 

4월의 수출 감소 폭인 25.1%보다는 다소 둔화했지만 두 달 연속 20%대 감소세를 이어간 것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도 18.4% 감소했다. 조업일수는 작년 동기보다 1.5일 줄었다.

 

수입은 21.1% 하락한 344억2천만달러로 집계됐다.

 

4월 15.8% 감소에서 5월에는 감소 폭이 더 확대됐다. 유가 하락 등 여파로 원유(-68.4%), 석탄(-36.1%), 가스(-9.1%) 등 에너지 수입의 감소가 5월 전체 수입을 끌어내렸다. 반면, 반도체 제조 장비(167.8%) 등 반도체 관련 수입은 늘었다.

 

수출보다 수입이 더 줄면서 무역수지는 한 달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무역수지는 4월 99개월 만에 처음으로 적자(13억9천만달러)를 냈다가 5월에는 4억4천만달러 흑자를 냈다.

 

수출 품목별로 보면 경기에 민감한 고가 수출 품목인 자동차 수출이 54.1%나 급감했다. 차 부품(-66.7%), 섬유(-43.5%) 등도 크게 줄면서 전체 수출 부진에 큰 영향을 미쳤다. 유가 하락 등의 여파로 석유제품(-69.9%) 수출도 큰 폭으로 줄었다.

 

반면 우리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는 선전했다. 반도체는 글로벌 조사기관들의 시장 하향 전망에도 18개월 만에 총수출(7.1%)과 일평균 수출(14.5%) 모두 플러스로 전환했다.

 

진단키트 등 바이오 헬스 수출도 59.4% 급증했고, 비대면 경제 활성화로 컴퓨터 수출도 82.7% 늘었다. 가공식품(26.6%), 진공청소기(33.7%) 등 '홈코노미'와 관련된 수출도 호조를 보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전셋값 상승폭 연간 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