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4월 유통업체 매출 3.9% 증가
이경 기사입력  2020/05/28 [11: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감소했던 유통업체 매출이 한 달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지난달 백화점, 대형마트 등의 매출은 여전히 감소세를 보였지만, 3월보다는 감소 폭이 대폭 줄었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유통업체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유통업체 매출은 작년 3월보다 3.9% 늘었다.

 

유통업체 매출은 2월 9.1% 증가에서 3월 3.3% 감소로 돌아선 지 한 달 만에 다시 증가로 전환했다.

 

언택트 소비가 확산하면서 온라인 매출은 3월과 똑같이 16.9% 증가했다.

 

오프라인 매출은 사회적 거리 두기와 외출 자제 등 영향으로 5.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백화점과 기업형 슈퍼마켓(SSM), 대형마트, 편의점 등 모든 업태의 매출이 감소했다.

 

다만, 감소 폭은 확연히 줄었다. 백화점 매출액은 3월 -40.3%에서 4월 -14.8% 감소로, 대형마트도 이 기간 -13.8%에서 -1.0%로 각각 둔화했다.

 

상품별로 보면 가전·문화(21.3%), 생활·가정(12.1%), 식품(10.2%) 등 가정생활 소비재 품목 매출은 늘어난 반면, 패션·잡화(-19.2%) 등은 줄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전셋값 상승폭 연간 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