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2019년 가계동향조사'…작년 가구당 월평균 246만원 써
이경 기사입력  2020/05/07 [18: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지난해 우리나라 가계의 소득격차가 역대 최소로 좁혀졌지만, 소비 양극화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가구는 월 평균 246만원을 소비지출에 썼는데 음식·숙박비 비중이 가장 컸다.

 

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연간 지출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가구별 소득 수준에 따라 소비지출 규모는 극과 극이었다.

 

월평균 164만7천원 미만을 버는 소득 하위 20%(1분위)는 월평균 102만4천원을 쓴 반면, 월평균 627만2천원 이상을 버는 소득 상위 20%(5분위)는 월평균 422만1천원을 소비해 이 두 계층의 소비차는 4.1배를 기록했다.

 

소비지출 비중을 보면 1분위의 경우 식료품·비주류음료 19.9%(20만3천원), 주거·수도·광열 19.5%(20만원), 보건 12.9%(13만2천원) 순으로 높았다. 반면 5분위는 음식·숙박 14.2%(59만8천원), 교통 12.8%(54만1천원), 교육 11.9%(50만4천원) 순이었다.

 

가구원수가 많을수록 소비지출이 늘어났다. 1인 가구 142만6천원, 2인 가구 207만4천원, 3인 가구 298만1천원, 4인 가구 371만8천원, 5인 이상 가구 407만4천원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정부, 내달말 종료 '車 개소세 70% 인하' 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