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위기 갈수록 심각…4월 수출 27% 급감
이경 기사입력  2020/04/22 [12: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코로나19 여파로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 경제가 멈춰서면서, 이달 들어 20일 동안 수출이 1년 전보다 27%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17억2천9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26.9%(79억9천만달러) 감소했다.

 

다만 이 기간 조업일수(14.5일)가 작년(16.5일)보다 2일 적었기 때문에 일평균 수출액 감소율은 16.8%로 집계됐다.

 

수출 상대국별로도 중국(-17%), 미국(-17.5%), 유럽연합(-32.6%), 베트남(-39.5%), 일본(-20%), 홍콩(-27%), 중동(-10.3%) 등 주요 시장에서 일제히 수출이 위축됐다.

 

올해 들어 20일까지 누적 수출액(1천525억3천600만달러)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6.1% 적은 상태다.

 

같은 기간 수입액(251억8천400만달러)도 작년 동기 대비 18.6%(57억5천만달러) 줄었다. 이에 따라 이달 들어 20일까지 우리나라는 약 34억5천500만달러의 무역 적자를 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8월 5대 은행 신용대출 4조 급증…사상 최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