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237만 명 "그냥 쉰다"…역대 최대
허승혜 기사입력  2020/04/20 [09: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달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비경제활동인구는 51만 6천 명 늘었다.

 

이 가운데 육아나 가사, 재학, 학원 수강 같이 구체적인 이유 없이 그냥 쉬었다는 사람이 1년 전 보다 36만 6천 명 늘었다.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최대로 취업자로 분류된 일시휴직자 증가분과 더하면 지난달 160만 명 이상이 자발적으로나 비자발적으로 일자리에서 배제된 것이다.

 

문제는 20대에서 '쉬었다'는 사람이 41만 2천 명에 달해 1년 전보다 35.8%나 증가한 부분이다.

 

20대 청년층이 구직활동 자체를 못하면서 노동시장에서 퇴장해 버린 것으로 고용 사정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20대가 계속 노동시장 밖에 머물거나 실업자로 재분류될 가능성이 높다.

 

일할 능력과 의지가 있지만, 노동시장 상황 등 비자발적 이유로 구직활동을 못한 구직 단념자도 지난달 4만 4천 명 늘어 13개월 만에 가장 많이 증가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정부, 내달말 종료 '車 개소세 70% 인하' 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