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인천공항 비행기 탑승까지 3번 발열 검사실시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0/03/05 [11: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수 급증 앞으로 인천공항에서 출국할 때 출발층을 거쳐 항공기에 탑승할 때까지 3단계의 발열 검사가 이뤄진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5일부터 인천공항의 여객 출국 과정에서 3단계 방역망을 시범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인 입국제한 조치 확대 등에 대응하기 위해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결정됐으며,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9일 오전 9시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본격 운영에 앞서 이날부터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여객을 대상으로 터미널 진입(8곳), 3층 출발층(5곳), 탑승게이트 등 3번에 걸쳐 열화상카메라와 체온계를 이용한 발열 검사를 한다.

 

이에 따라 먼저 공항 터미널 출입구에서 열화상 카메라로 1차 발열 검사를 해 체온이 37.5도 이상인 경우 공항 내 설치된 검역조사실에서 기초역학조사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안내하게 된다.

 

이어 출발층 지역에서는 보안 구역에 들어가기 전에 한번 더 열화상 카메라로 발열 검사를 하고, 역시 37.5도 이상인 경우 상대국 요청에 따라 발열자에 대한 입국 제한이 있는 노선(미국은 38도 이상 탑승 거부)의 경우 항공사에 인계해 발권 취소 등을 안내한다.

 

마지막 3단계로 항공기 탑승구에서 미국과 중국, 아랍에미리트(UAE) 등 상대국의 요청이 있는 노선의 경우 항공사를 중심으로 발열 검사를 하며, 발열이 확인된 승객은 탑승을 못 할 수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전셋값 상승폭 연간 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