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만3천여가구 분양 예정이지만…코로나19 여파에 불확실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0/03/02 [15: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부동산 분양시장의 물량 변동성을 키우고 있다.

 

2일 직방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조사된 2월 분양 예정 아파트 물량은 26개 단지, 총 1만9천134가구(일반분양 1만5천465가구)였으나 실제 분양이 이뤄진 물량은 15개 단지, 총 1만558가구(일반분양 7천812가구)로 나타났다.

 

예정 물량 대비 절반 정도의 실적에 그친 것으로, 코로나19의 여파로 분양이 대거 연기된 탓이다.

 

3월에는 44개 단지 총가구수 3만3천433가구(일반분양 2만7천689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물량과 비교해 총가구수 57%(1만2천154가구), 일반분양은 95%(1만3천466가구) 증가한 수치다.

 

이 가운데 1만2천702가구가 수도권에서 분양을 준비 중이며 경기도가 6천706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돼있다.

 

지방에서는 2만731가구의 분양이 계획돼 있으며 경상남도가 3천234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주요 분양 예정 단지로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르엘 신반포', 서울 양천구 신정동 '목동호반써밋', 서울 중랑구 망우동 '신내역 시티프라디움', 경기 양주시 옥정동 '양주옥정신도시 제일풍경채 A10-1블록, A10-2블록', 인천 연수구 송도동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 경남 창원시 성산구 사파동 '성산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울산 동구 서부동 '울산 지웰시티자이 1,2단지', 대전 유성구 둔곡동 '유성둔곡지구 서한이다음 1,2단지', 부산 사상구 덕포동 '덕포 중흥S-클래스' 등이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불확실한 상황이라 3월 분양도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고 직방은 예상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대형 여행사 매출 2분기도 70% 이상 하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