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소비·투자 동반 감소…코로나19 영향 일부 반영
이경 기사입력  2020/02/28 [10: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소비와 투자가 감소하고, 산업생산 증가 폭도 줄었다.

 

통계청이 오늘(28일) 발표한 '1월 산업활동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한 달 전보다 3.1% 감소했다.

 

개별소비세 감면이 끝난 승용차 등 내구재 판매가 8.5% 감소했고, 신발, 가방 같은 준내구재 판매도 2.2% 줄어든 가운데 외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화장품 등 비내구재 판매 역시 0.7%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전 달보다 6.6% 감소했다.

 

반도체제조용기계 등의 수입이 줄면서 기계류 투자는 6% 내려갔고, 승용차 수입이 위축된 여파 등으로 운송장비 투자는 8% 줄었다.

 

지난달 생산 지표인 전 산업생산은 0.1% 증가했다.

 

광공업 생산이 1.3% 감소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이 0.4% 늘면서 오름세를 만들었다.

 

다만 오름폭은 12월 1.7%에 비해 줄었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3.3% 증가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 달보다 0.3포인트 상승했고,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1포인트 상승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대형 여행사 매출 2분기도 70% 이상 하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