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최근 2년간 등산사고 1만3천여 건
허승혜 기사입력  2020/01/02 [12: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행정안전부는 최근 2년간 등산을 하다가 일어난 사고는 모두 1만 3천864건으로 사망과 부상, 실종 등 1만 396명의 인명피해가 났다고 오늘(2일) 밝혔다.

 

12월부터 2월까지 겨울철에 일어난 등산사고는 전체의 17%로 2천364건이었고, 1천716명이 다치거나 숨졌다.

 

특히 1월은 12월과 2월보다 조난으로 인한 실종자 발생이 가장 많았다.

 

등산 사고는 등산로 정비가 비교적 잘돼있는 국립이나 도립, 군립공원 보다는 가까운 야산에서 발생하는 사고의 비율이 48%로 가장 높았다.

 

사고 원인별로는 발을 헛디뎌 발생하는 실족과 추락이 33%로 가장 많았고, 안전수칙 불이행 23%, 길을 잃고 헤매는 조난 19%, 개인 질환으로 인한 사고 11% 순이었다.

 

행정안전부는 "새해를 맞아 새로운 각오를 다지러 산에 갈 때는 조난 등 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특히 "겨울철 산행은 등산로 결빙과 추운 날씨 등으로 인해 매우 위험해 산행에 나설 때는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현대차, 코로나19영향 러시아·터키 공장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