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한랭 질환자 10명 중 4명이 노인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11/29 [11: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질병관리본부는 초겨울에는 신체가 추위에 덜 적응돼 약한 추위에도 한랭 질환 위험이 크다며 12월 첫 추위와 기습 추위에 특히 주의하라고 밝혔다.

 

대표적인 한랭 질환인 저체온증, 동상, 동창은 대처가 미흡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 말까지 응급실에 접수된 한랭 질환자는 404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10명이 숨졌다.

 

65세 이상 노년층 환자는 전체의 44%인 177명이었고, 특히 나이가 많을수록 저체온증과 같은 중증 환자가 늘어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환자 10명 가운데 4명은 추위에 장시간 노출되고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새벽 0시부터 아침 9시 사이에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노인과 어린이는 한파 시 바깥 활동을 자제하고 심장·뇌혈관질환이나 당뇨병 등 만성 질환자도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GDP의 1.5배 넘는 돈 시중에 풀려…세계 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