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차, 10월 판매도 58% 감소…벤츠 역대 최대판매
이경 기사입력  2019/11/05 [10: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달에도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판매가 급감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등록이 1천977대로 작년 동월에 비해 58.4% 줄었다고 5일 밝혔다.

 

일본차 판매는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2천674대)에는 -17.2%였는데 8월(1천398대)에 -56.9%로 감소 폭이 확대됐고 9월(1천103대)에도 -59.8%를 기록했다.

 

올해들어 누적으로는 3만634대로 작년 동기대비 13.1% 줄었다.

 

일본차는 올해 상반기까지는 작년 동기보다 10.8% 증가하며 역대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브랜드별로는 렉서스가 456대로 1년 전에 비해 77.0% 급감했다. 9월까지만 해도 기저효과 등으로 증가세를 유지하다가 지난달에는 기세가 꺾였다.

 

도요타(408대)와 닛산(139대)도 각각 69.6%와 65.7% 감소했고 혼다(806대)는 8.4% 줄었다. 혼다는 파일럿이 665대 판매순위 4위를 기록했다. 인피니티(168대)는 12.0% 늘었다.

 

일본차가 휘청이는 반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8천25대를 판매하며 한국시장에서 수입차 역사상 최다 기록을 세웠다.

 

벤츠 판매는 작년 동기보다 26.0% 뛰며 점유율 36%가 넘었다.

 

누적으로는 6만2천933대로 10.2% 증가했다.

 

판매 순위 10위안에 E300과 E220d 등 벤츠 모델만 6종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건물 증여 건수 28%·부부간 증여 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