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트로, 오늘부터 서울 9호선 전동차 6량으로 통일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11/04 [10: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서울시메트로 9호선에 투입되는 전동차의 편성이 4일부터 6량으로 통일됐다고 서울시가 이날 밝혔다.

 

전에는 4량·6량 전동차가 섞여 있어 편수 대비 수용 인원이 적었고 승객이 승차 위치를 일일이 확인해야 해 불편했다.

 

서울시는 하루 37편인 9호선의 편성도 이달 말부터 40편으로 늘릴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만성적 혼잡이 완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9호선의 모든 열차가 6량으로 투입되는 데 이어 증편도 이뤄지면 첨두시간(오전 7∼9시)의 급행열차 혼잡도는 156%에서 137%로, 일반열차 혼잡도는 107%에서 71%로 각각 감소할 것이라고 서울시는 전망했다.

 

서울시는 2015년 3월에 9호선 2단계(신논현역∼종합운동장역)가 개통될 때부터 문제로 지적돼 오던 높은 혼잡도를 낮추기 위해 증차계획을 수립·시행해 왔으며, 2017년 말부터 6량 급행열차를 투입해 왔다.

 

서울시는 또 2021년 대곡소사선, 2022년 신림선, 2024년 신안산선 등 9호선 연계노선 개통에 대응해 2022년까지 6량 6편성을 증차하는 계획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앞으로 열차운전계획 변경 등을 통해 혼잡이 더 완화되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건물 증여 건수 28%·부부간 증여 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