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11개월 연속 마이너스…올들어 최대폭 감소
이경 기사입력  2019/11/01 [10: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수출이 지난해 12월 이후 무려 11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미중 무역분쟁과 세계 경제 둔화, 노딜 브렉시트에 따른 불확실성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주요국으로의 수출이 모두 줄었고, '주력'인 반도체 수출은 또다시 30% 이상 급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10월) 통관 기준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7% 줄어든 467억8천만달러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부터 줄곧 감소한 것으로, '저유가 쇼크'가 있었던 지난 2015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19개월 연속 줄어든 이후 최장기간 하락곡선을 그린 셈이다. 특히 6월 이후 5개

 

월째 두자릿수 감소율이 계속됐다.

 

지난달 수입은 1년 전보다 14.6% 줄어든 413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5월 이후 6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로써 무역수지는 53억9천만달러의 흑자를 내면서 93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32.1%)와 석유화학(-22.6%), 석유제품(-26.2%) 등이 부진했으나 선박(25.7%)과 컴퓨터(7.7%), 바이오헬스(7.8%), 화장품(9.2%), 농수산식품(3.0%) 등 이른바 '

 

신(新)수출 성장 품목'은 호조를 이어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건물 증여 건수 28%·부부간 증여 건
많이 본 뉴스